나훈아님께

제가 쓴 가사 한 번 읽어주셨으면 합니다

쪼코 2018.11.30 12:01 조회 수 : 127 추천:1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제가 쓴 가사에 나훈아님의 작곡과 노래가 불려졌으면 하는 상상을 하면서 적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옛사랑을 위한 헌시獻詩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사람은 아직 사랑이니까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김중곤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 그대를 심히 사랑하여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목숨처럼 아끼었더니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랑도 지는 저녁 노을처럼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영원하지 않더라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밤이 되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生의 한 획을 긋고 사라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저 유성流星의 환한 궤적처럼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다시 돌아갈 수 없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내 젊은 날의 자화상이여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별빛같은 눈동자여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(후렴)         이젠 그댈 영영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다시 보지 못할 운명일지라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댄 내내 행복하시라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댄 내내 건강하시라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내겐 사람은 아직 사랑이니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사람은 아직 사랑이니까.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* 데이트 폭력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요즘 사람은 사랑할 때 가장 사람다운 사람임을 노래하고 싶었습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내내 나훈아님의 건강과 음악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보냅니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연락처) 대구시 중구 남산1동 917-9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전화) 010-2813-1581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
XE Login